2019 Faith@Work 일과 영성 컨퍼런스 개최 > 뉴스

화평방송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 부활절


뉴스

2019 Faith@Work 일과 영성 컨퍼런스 개최
"2020 서울페스티벌 일과영성위원회, 5월 31일·6월 1일 광림교회(담임:김정석 목사)에서 일과 영성 컨퍼런스 개최"

페이지 정보

DATE : 2019-05-08 23:42

본문


2020 서울페스티벌 일과영성위원회, 531·61일 광림교회(담임:김정석 목사)에서 일과 영성 컨퍼런스 개최 

c26857367ff3907063cd94cccc2440bb_1557327223_8229.jpg
  

미국에서 성경적 기업 경영한 그렉 탐슨·, 폴 세이버 강사로 초청

 

일과영성위원회는 531일과 61일 이틀에 걸쳐 진행되는 일과 영성 컨퍼런스를 앞두고 8일 기독교회관 2층 조애홀(종로5)에서 기자간담회가 진행했다.


2020서울페스티벌 준비위원회의 한기채 준비위원장 박성민 위원장(2020 서울페스티벌 청년대학위원회) 김윤희 위원장(2020 서울페스티벌 일과영성위원회)은 오는 531일과 61일 이틀에 걸쳐 광림교회(담임:김정석 목사)에서 개최한다.

c26857367ff3907063cd94cccc2440bb_1557327263_6753.jpg
 

컨퍼런스에는 미국에서 성경적인 기업 경영을 바탕으로 2,300개 치킨전문 레스토랑 칙필레(Chick-fil-A)’를 운영하는 그렉 탐슨과 제과전문점 파네라 브래드프렌차이즈 130개 매장을 운영하는 만나그룹 창립자 폴 세이버가 주강사로 나선다.

 

미국의 대표적인 치킨 프랜차이즈 중 하나인 칙필레는 성경적 경영원칙에 따라 주일에 영업을 하지 않으면서도 연매출 12조 회사로 성장하며 지역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 오 리를 동행하고자 하면 십 리를 함께 가라는 예수님의 말씀에 기초한 세컨드 마일 서비스를 통해 미소비자만족지표(ACSI)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c26857367ff3907063cd94cccc2440bb_1557327556_1942.jpg
 

만나그룹 CEO 폴 세이버는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남을 대접하라는 말씀에 따라 38년간 레스토랑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손님뿐만 아니라 직원들도 가족처럼 대하며 이익보다 옳은 길을 택하는 믿음으로 회사를 운영하는 믿음의 경영인이다.

 

컨퍼런스를 추진하는 일과영성위원회 김윤희 박사는 8일 기자간담회에서 이번에 초청되는 분들은 돈을 목적으로 하지 않고 믿음으로 사는 것이 힘들지만 가능하다는 것, 그리고 잘 될 수 있다는 것을 삶으로 보여주는 분들이라며 한국에서 초청하기 어려운 분들이다. 흔치 않은 기회를 다음세대와 한국교회 리더, 기업 경영인들이 놓치지 않았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531일 다음세대를 위한 일과 영성 컨퍼런스와 61일 비즈니스 리더를 위한 일과 영성 컨퍼런스로 나뉘어서 진행된다. 다음세대를 위한 컨퍼런스에는 크리스천 뮤지션으로 잘 알려진 래퍼 비와이(BewhY)가 초대돼 신나는 공연과 함께 자신의 분야에서 드러내는 신앙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청년c26857367ff3907063cd94cccc2440bb_1557327386_4612.jpg
대학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성민 목사
(한국대학생선교회대표)청년 실업률은 심각한 상황인데 정작 기독청년들이 교회나 기독교기관에서 받고 있는 도움은 거의 없다는 설문조사가 나왔다기독청년들을 위해 교회의 도움이 절실하다. 그 중에서도 꿈을 이룬 이들의 이야기를 듣고 노하우를 흡수하고 자기 것으로 만드는 일이 특히 중요하다고 생각해 이번 컨퍼런스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2020서울페스티벌은 세계적인 복음 전도자 빌리 그래함 목사의 아들인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를 초청해 2020109일부터 11일까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되는 대규모 전도집회다.

 

페스티벌 준비위원장 한기채 목사(중앙성결교회)한 번의 대형집회나 인원동원이 아닌 불신자 전도라는 교회 본연의 사명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대형교회는 지원을 맡고 지역교회가 전도와 양육을 맡아 건강한 강소교회가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한국교회가 질적으로, 양적으로 부흥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화평방송

회사명 : 화평방송   /   대표/발행인 : 김경옥   /  
주소 : 인천광역시 남동구 서창남순환로 190-15, 722-801   /   전화 : 032. 244. 9175   /   등록번호 : 인천 아01406   /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hpbs.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